北신문 “日, 대북문제 권력지탱 수단 이용”

북한 노동신문은 28일 일본이 납치문제 등 대북 사안을 권력유지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다며 과거청산부터 하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치열한 당파 싸움으로 소란스러운 일본 정국’이라는 제목의 논설에서 “일본 반동들은 이미 해결된 납치문제와 그 누구의 위협을 빗대고 국민 감정을 부추기며 정국의 혼란을 수습하고 권력을 유지하기 위해 잔꾀를 부리고 있다”며 “고이즈미가 인기정치의 핵심사항으로 삼았던 납치문제를 아베가 계승해 그 해결을 자기의 정치적 신조로 내세우고 권력을 지탱해 나가는 정치적 주패장으로 이용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또 “대조선 재재조치의 연장과 우리나라를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지 말라고 미국에 앙탈을 부리는 일본 우익반동들의 너절한 추태는 정치만화를 연상시키는 일본 정치의 한 장면”이라며 “국가정치를 논한다는 정당 및 권력자들이 국가전략이라고 할 수 있는 정치강령을 내놓는 것은 없고 인기전술에 시간을 바쳐가며 민심 사는 데만 몰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일본 정치의 내막을 들여다보면 군국주의 냄새만이 진하게 풍길 뿐 시대의 흐름에 보조를 맞추려는 그 어떤 새로운 것은 전혀 찾아볼 수 없다”며 “일본 앞에 나선 선차적 과제는 불미스러운 과거를 하루빨리 청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일본에 앞을 내다볼줄 아는 정치인이 있다면 지난날의 전쟁범죄를 청산하고 새 출발을 하는 문제를 제기하고 정책논의를 벌여야 할 것”이라며 “일본은 시대적 감각을 바로 가지고 역사의 새 출발을 해야 할 것이고, 그래야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을 수 있고 살길이 열릴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