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日 과거청산 늦출수록 죄 커져”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6일 “일본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책임을 모면하려는 것은 일본 특유의 잔인성과 비인간성, 파렴치성을 드러내는 것일 뿐”이라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기명논평에서 최근 시모무라 하쿠분(下村博文) 일본 관방부장관이 종군위안부에 ’사죄와 반성’을 표명한 93년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당시 관방장관 담화에 대해 “역사적 사실관계를 잘 연구해 볼 필요가 있다”며 재검토 필요성을 제기한 데 대해 이같이 비판했다.

신문은 또 “일본이 요코스카(橫須賀) 해군병원 소속 인체실험소에서 강제연행한 조선 청년들을 대상으로 대규모의 인체실험을 감행한 것도 일본 특유의 잔인성과 비인간의 실례”라면서 “일본은 우리 나라에 대한 과거청산을 절대로 회피할 수 없으며, 그것을 늦출수록 죄는 더욱 커질 것”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