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日총리 방한, 남북관계에 부정적”

북한 노동신문은 11일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총리의 방한을 언급, “남북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북한 온라인 매체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일본을 등에 업고 어디로 가려는가’라는 제하의 글에서 “남조선의 보수당국과 일본반동들의 반공화국 공조를 강화함으로써 가뜩이나 악화된 북남관계를 더욱 파국으로 떠미는 부정적 후과를 빚어내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이명박 정부가 독도 및 일본 역사교과서 왜곡 문제 같은 갈등 소지에도 불구하고 일본과의 관계개선에 나서는 것은 “일본을 등에 업고 반공화국 대결책동을 더욱 강화하려는 데 있다”고 반발했다.

신문은 “남조선의 현 집권세력은 민족의 자주권을 침해하는 일본반동들의 책동에 대해 엄하게 추궁하고 사죄를 받아낼 대신 못 본 척하고 외면하면서 오히려 ‘왕복(셔틀)외교’를 재개하는 등으로 그들과 공공연히 손을 맞잡고 있다”며 “이는 반공화국 대결이라는 공동의 야망을 추구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비난했다.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노동신문의 이 같은 반응은 북핵문제 등에 대한 한·일공조에 따른 강한 반감과 대일(對日)정책에 있어서 ‘우리민족끼리’를 강조하는 북한의 전형적인 주장으로 읽혀진다.

지난해 12월 이 대통령과 아소 총리는 정상회담을 갖고 베이징(北京) 6자회담에서 북한의 비협조로 북핵 검증서 마련에 실패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향후 북한의 비핵화 실현을 위해 한·일, 한·미·일 3국 간 긴밀한 공조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이날 1박2일 일정으로 방한한 아소 총리는 12일 이명박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북핵문제 등 한반도 평화·안정을 위한 협력 ▲미국발(發) 경제위기에 따른 양국 경제분야의 실질협력 증진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 대통령 취임후 한·일 정상간 양자회담은 이번이 6번째로 전임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총리와 3차례 회담을 가졌으며, 아소 총리와는 지난해 10월 베이징(北京) 아셈(ASEM) 정상회의와 지난달 후쿠오카(福岡) 한·중·일 3국 정상회의에서 만난 바 있다.

한·일은 지난해 4월 ‘성숙한 미래지향적 동반자 관계’ 구축에 합의했으나 여전히 독도 영유권 등 역사문제가 관계 개선의 중대한 걸림돌로 남아있어 이번 아소 총리의 방한은 대화의 물꼬를 넓히는 기회로 삼을 수 있다는 점에서 외교적 의미가 적지 않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남북관계에서 6자회담 참가국인 일본의 역할을 감안,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지속되고 있는 남북경색 국면을 풀 수 있는 기회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도 낳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