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日총리 ‘대동아전쟁’ 발언 비난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7일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총리가 2차대전중 일제가 일으킨 태평양전쟁을 ‘대동아전쟁’으로 표현한 데 대해 “군국주의적 망발”이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군국주의 괴수의 얼빠진 수작’ 제목의 논평에서 “제2차 세계대전 시기 일제가 도발한 전쟁은 ‘대동아공영권’의 간판 밑에 아시아를 저들의 식민지로 만들기 위해 도발한 범죄적인 대륙정복 전쟁”이라며 아소 총리가 `대동아전쟁’이라는 표현을 쓴 것은 “단순히 그가 역사에 대한 무지나 그 어떤 착각으로부터 저지른 실수”가 아니라 “본심”을 밝힌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또 “과거 침략적 범죄와 패망에 대한 죄의식과 수치를 느낄 줄 모르고 그 무슨 ‘자랑스러운 역사’를 운운하는 것은 패전의 앙갚음과 복수로 이를 가는 자들이나 할 수 있는 망언”이라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