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日총리 `국교정상화’ 발언 비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3일 간 나오토(菅直人) 일본 총리가 최근 북한과의 국교정상화 의사를 표명한 것과 관련, “별로 새로운 것이 없는 체면유지, 정치적 처세술에 지나지 않는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간 나오토 총리는 지난 11일 취임 후 처음 국회에서 행한 `소신표명 연설’에서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핵, 미사일 등 여러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함으로써 불행한 과거를 청산해 국교정상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5일 조선중앙방송을 통해 간 나오토 신임 총리의 선출 소식을 짧게 전했지만, 일본 새 내각의 대북정책에 비판적 입장을 보인 것은 처음이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조일(북일)관계의 근본을 외면한 부당한 입장’이라는 논평에서 간 총리의 발언에 대해 “한마디로 극우익 반대파들의 압력과 반발을 모면하고, 국민의 지지를 얻어내 정권의 안정과 유지를 보장하기 위한 민심낚기”라면서 “일본 앞에 나서는 급선무는 `납치, 핵 및 미사일 문제’ 해결이 아니라 과거청산이며 과거청산을 떠난 조일 관계 정상화 타령은 기만이고 광대극”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또 별도의 논평에서 과거 일본의 종군위안부 문제 등을 거론, “일제의 강제연행, 납치 범죄는 세월이 흐르고 세대가 바뀌어도 절대로 지워버릴 수 없는 특대형 반인륜적 범죄”라면서 “우리 인민은 과거 일본의 반인륜적 특대형 인권유린 죄악을 반드시 결산할 것”이라고 경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