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日에 “제재엔 강력 대응조치”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8일 북한의 제2차 핵실험에 따른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움직임과 관련, 특히 일본을 집중 비난하며 “제재에는 강력한 대응조치가 따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노동신문은 ‘제재에는 강력한 대응조치가 따를 것이다’는 제목의 개인필명 논설에서 “우리 공화국은 이미 우리에 대한 그 어떤 제재도 선전포고로 간주할 것이며, 그에 대처하여 응당한 자위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데 대하여 여러 차례 명백히 밝혔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제재를 가하면 우리의 강성대국 건설에 그 무슨 장애가 조성될 수 있으리라고 타산한다면 그것은 참으로 어리석인 짓”이라며 북한은 “지금까지 제국주의 연합세력의 끊임없는 제재책동이 계속되는 속에서 살아오면 자기 할 바라를 다해 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문은 “우리는 국가의 최고 이익이 침해당하는 경우 핵시험이나 미사일 발사를 얼마든지 할 권리를 가지고 있으며 이러한 정당방위 조치는 그 어떤 국제법에도 저촉되지 않는다”며 “전쟁상태에 있는 것이나 다름없는 조선반도에서 우리나라가 전쟁 억제력을 강화해야 이 지역의 평화와 안전이 보장되게 돼 있다”고 주장, 핵실험이나 미사일 발사 등을 계속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신문은 “세계에서 핵무기를 가장 많이 가지고 있는 나라들이 핵실험을 할 때에는 일언반구도 없이 침묵하고 있었는데 어떻게 돼 세계 최대의 핵보유국인 미국의 가중되는 핵위협에 대처하여 자위적 조치로 단행한 우리의 한두번의 핵시험만이 ‘국제평화에 대한 위협’으로 될 수 있다는 말인가”라고 반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