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南, 의장성명 연관…분별있게 처신하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5일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와 관련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의장성명 채택에는 남측 당국의 “불순한 책동”이 연관돼 있다며 남측 당국이 “분별있게 처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날 ‘외세와의 공조로 얻을 것이란 아무것도 없다’라는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에서 “얼마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우리의 평화적인 인공위성 발사를 걸고들며 날강도적인 의장성명을 발표한 것은 외세와 작당해 우리를 헐뜯고 어째보려는 남조선 보수당국의 불순한 책동과 주요하게 연관돼 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이에 대처해 우리가 자위적인 핵억제력을 더욱 강화해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선군의 위력으로 책임적으로 지켜나갈 것이라고 선언한 것은 지극히 정당하다”며 “이명박 패당의 죄악을 철저히 결산할 것이고 반민족적 범죄의 대가를 반드시 받아내고 말 것”이라고 주장하고, 남측 정부는 “우리의 경고를 무게있게 새겨듣고 분별있게 처신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또 남측 당국이 “6자회담 파단의 책임을 동족에게 넘겨 씌우면서 외세의 힘을 빌어 우리를 어째보려고 동분서주”하고 “쩍하면 민족내부 문제는 물론 핵문제, 미사일 문제와 관련해 외세와 협조해 문제를 푼다고 소동”이라고 비난한 뒤 “우리는 외세를 꺼들여 벌이는 부당한 압력소동에 꿈쩍도 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