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南이 먼저 남북합의 위반”

북한 노동신문은 1일 군사분계선을 통한 남북간 육로통행을 제한.차단한 북한의 ‘12.1조치’가 남북간 합의를 위반한 것이라는 우리 정부의 지적에 대해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짓밟고 그 이행을 공공연히 거부해 나선 자들이 누구인데”라며 “언어도단”이라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북남관계 파탄의 책임을 모면할 수 없다’ 제목의 논평에서 “대화 일방인 우리를 해치기 위한 반공화국 대결 책동의 도수를 무한정 높이고 있는 그 자체가 역사적인 두 선언에 대한 위반이고 모든 북남합의에 배치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또 개념계획 5029의 작전계획화론과 한미 합동 군사연습 등을 “외세와 작당하여 북침작전계획들을 수정, 보충하고 그것을 실천에 옮기기 위한 북침실동연습을 벌이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이것이 ” 우리에 대한 위협과 협박이 아니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신문은 “우리는 한다면 하고, 안한다면 안하는 것이지 절대로 빈말을 하지 않는다”고 강조하고 “북남관계의 운명은 전적으로 남측 당국의 태도 여하에 달려있다”고 책임을 남한 정부에 넘겼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