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南보수단체 교과서 개정운동 비판

북한 노동신문은 24일 남한 보수단체들의 고교 근현대사 개정 운동과 과거사진상규명위원회 감시 기구인 ‘친북반국가행위 진상규명위원회’ 출범 움직임을 “권력 탈취를 노린 역사반란 행위”라고 비판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개인필명 논평에서 북한민주화포럼과 뉴라이트교사연합 등 남한 보수단체들의 활동상을 보도하면서 “이러한 행위는 잘못된 역사를 바로 정립하려는 남조선 인민들의 지향과 시대의 흐름에 대한 엄중한 도전”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현재 이들이 문제 삼고 있는 근현대사 교과서는 비교적 객관적으로 서술되었으며 오히려 역사적 사실에 비춰 부족하다고 할 수 있다”며 “그럼에도 친미보수세력이 ‘왜곡된 해석’이라고 시비하는 것은 진보개혁과 연북통일 흐름을 가로막으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