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北 할바 다했다‥이젠 南 변해야”

북한 노동신문은 28일 남북관계에 대한 남측 당국의 “반통일적인 입장과 자세가 꼬물만큼도 달라진 것이 없다”며 태도변화를 촉구했다.

북한 온라인 매체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신문은 이날 ‘변해야 할 대상은 과연 누구인가’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현인택 통일부 장관이 최근 북핵문제와 관련해 “북의 태도변화”를 언급한 점 등을 거론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남조선 당국이 북남관계 문제에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다면 마땅히 우리의 정당한 조치에 대해 긍정적인 태도를 보여야 옳다”면서 “우리는 북남관계 개선을 위해 자기 할 바를 다했으며 이제는 남조선 당국이 그에 응해 나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또 “지금 우리의 성의와 노력에도 불구하고 북남관계가 갈수록 험악하게 번져지고 있는 것은 동족대결 정책을 변함없이 추구하고 있는 통일부의 반통일망동 때문”이라며 현인택 장관과 통일부의 정책 변화가 없이는 “북남관계가 한치도 앞으로 전진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북한 매체들은 최근 현인택 장관과 통일부가 남북관계 개선 노력을 외면하고 있다고 연일 원색적인 표현을 써가며 집중 비난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