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北인권법에 “대가 치를 것”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21일 최근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에서 한나라당이 북한인권법안을 통과시킨 것에 대해 “값 비싼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신문은 `대결광신자들은 무사치 못할 것이다’는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에서 “남조선의 보수집권세력은 관계개선을 위한 우리측의 진지한 노력에 호응해 나설 대신 오히려 북남관계를 악화시키는 못된 짓만 골라가며 감행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민주조선은 북한인권법을 “우리 군대와 인민에 대한 노골적인 대결선언, 전쟁선언”이라며 “신성한 우리 제도, 우리 인민의 값높은 존엄과 인권을 함부로 걸고 들며 모독하는 대결광신자들은 절대로 무사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남한의 용산참사 등을 거론하면서 북한인권법을 “대내정치적 위기로부터 벗어나려고 동족을 모해하고 해치려는 흉계의 산물”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