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中, 우리와 친선 강화가 일관된 입장”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일 `중화인민공화국’ 건국 60주년을 맞아 “전통적인 조중(북중) 친선은 두 나라 영도자들의 깊은 관심 속에서 날로 좋게 발전하고 있다”고 말하고 지난달 다이빙궈 국무위원이 후진타오 국가주석의 특사로 방북한 것은 “중국의 당과 정부가 중조 친선관계 발전을 매우 중시하고 있다는 것을 뚜렷이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이날 ‘자랑찬 투쟁과 전진의 60년’이라는 개인필명 기념논설에서 “조중 친선관계를 계속 강화 발전시켜 나가는 것은 우리 당과 공화국 정부의 일관한 입장”이라며 “전통적인 조중 친선을 보다 강화 발전시키기 위하여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중국 인민은 중국공산당의 영도밑에 새 생활창조와 사회주의 새 중국건설을 위한 투쟁을 힘있게 벌려”와 “세기적인 낙후와 빈궁이 청산되고 정치, 경제, 문화 등 사회생활의 모든 분야에서 변혁이 이룩돼 나라의 면모가 일신됐다”고 중국의 발전상을 지적했으나 그 동력으로 개방.개혁을 언급하지 않은 채 “자력갱생, 간고분투의 정신”을 발휘한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북중관계에 대해 신문은 “산과 강이 잇닿아 있는 가까운 인방”이며 “굳은 친선의 유대로 이어져 있다”고 말하고 “우리 인민은 중국 인민의 항일전쟁과 국내전쟁을 적극 도와줬다. 중국인민은 지난 조국해방전쟁 시기 우리 인민을 적극 지원해주었다”고 서로 도와준 관계임을 강조했다.

신문은 또 “두 나라 인민들은 사회주의 건설과 반제자주, 평화를 위한 공동투쟁에서 긴밀히 지지협조해왔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