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에 南정부 `괴뢰’ 지칭 재등장

북한 신문에 남한 정부를 `괴뢰’나 `괴뢰당국’으로 부르는 공격적인 표현이 다시 등장했다.


북한의 언론들은 김대중 전 대통령 `특사 조의방문단’이 서울을 방문해 이명박 대통령을 면담하고 돌아간 8월 하순부터 이 대통령에 대해 `역도’, `역적패당’ 등의 험구를 쓰거나, 남한 당국을 `괴뢰’, `괴뢰당국’으로 지칭하는 거친 표현을 극도로 자제해 왔다.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24일 `북남관계 악화를 노린 정치적 도발’이라는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을 통해 남한 정부가 유엔 대북 인권결의안에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하고 찬성표를 던진 것을 비난하면서 `괴뢰’를 11회, `괴뢰당국’을 1회 사용했다.


이 신문은 “괴뢰들의 `인권’ 소동은 우리 공화국(북)에 대한 무지를 드러낸 것인 동시에 자기를 너무도 모르고 헤덤비는 가소롭기 짝이 없는 정치광대극”이라며 “괴뢰들이야말로 체제대결,동족대결 의식과 적대감이 골수에 차있는 반통일 역적무리라는 것을 여실히 실증해주고 있다”고 비난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23일 `인권말살자들의 가소로운 정치광대극’ 제하의 논평을 통해 “우리는 갈수록 더욱 무분별해지고 있는 괴뢰들의 반통일 대결책동을 절대로 용납치 않을 것이며 단단히 계산할 것”이라며 논평 전체에서 `괴뢰’를 5회나 썼다.


북한 언론들은 이 대통령을 직접 거명해 거친 표현을 쓰는 것도 극도로 자제하고 있다.


실제로 8월 하순 이후 북한의 선전매체가 이 대통령을 겨냥해 `역적패당’과 같은 험구를 쓴 것은 9월 3일 평양방송의 `주택난을 통해 본 남조선 사회의 현실’이라는 보도가 유일하다.


북한 신문들이 이처럼 `괴뢰’라는 격한 용어를 다시 써 가며 남한 정부를 공격하는 것은 그만큼 인권문제를 건드린 것이 아프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따라서 최근 며칠간 북한 신문의 험한 언동이 지난 8월 특사조문단 이전의 거친 대남비난 행태로 회귀하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는 분석이다.


일례로 지난 10일 대청해전이 터졌을 때도 북한의 선전매체들은 `남조선 군당국’, `남조선군부 호전세력들’ 정도로 비교적 온건한 표현을 썼다. 또 최근 현인택 통일부 장관을 비난하면서도 `반통일분자’, `민족반역자’ 정도의 수위를 유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