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년사 진정성 의구심…비핵화 행동 보여야”

정부는 3일 북한 김정은이 발표한 2014년 신년사에 대해 “남북관계 개선 분위기를 언급했으나 그 진정성에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북한의 신년사에 대한 ‘통일부 입장’ 자료를 통해 “북한은 작년에도 대결 정책을 버리고 화해와 단합, 통일의 길로 나와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이후 핵실험, 군사적 위협, 개성공단 일방 중단, 비방·중상 등 남북관계를 저해하는 행위를 지속했다”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이어 정부는 “북한은 신년사에서 ‘비방중상을 끝내자’고 말하면서도 우리 대통령의 해외 순방을 ‘사대매국 행위’로 매도하는 등 이율배반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아울러 우리에게 ‘종북 소동’을 벌이지 말아야 한다고 말하고 있으나 각종 매체와 지령을 통해서 종북세력을 뒤에서 헤아릴 수 없을 만큼 부추긴 것은 북측 자신이라는 것은 명백한 사실”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또 “평화와 화해는 말만 한다고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다”며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서는 북한이 신뢰를 쌓기 위한 진정성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하며 무엇보다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진지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것을 명백히 밝힌다”고 덧붙였다.


특히 “북한은 ‘핵전쟁의 검은 구름’ ‘일촉즉발의 전쟁위험’ ‘핵재난’ 등을 주장하면서 그 책임이 우리에게 있는 것처럼 사실을 왜곡하고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국제사회의 일관된 우려와 경고에도 불구하고 핵 능력을 고도화시키고 영변 핵시설을 재개하는 등 핵 위기를 고조시키고 있는 것이 북한이라는 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고 일갈했다.


이어 “불과 얼마 전에도 국방위 정책국 서기실 명의 통지문을 통해 예고없이 ‘가차없는 보복행동’을 가하겠다고 위협한 바 있다”면서 “최근에는 우리의 인권문제를 비난했는데 장성택을 형식적 재판 후 4일 만에 처형하는 것을 볼 때 북한의 인권상황을 스스로 되돌아본다면 얼마나 자가당착적인 주장인지를 국제사회가 다 알고 있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평화와 화해는 말만한다고 이뤄지는 것이 아니다”면서 “우리 정부가 누누이 강조해 왔듯이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서는 북한이 신뢰를 쌓기 위한 진정성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