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식량난 심각·함남서 아사자 속출”

북한 당국이 사회주의 계획경제 확립을 목표로 화폐개혁, 시장폐쇄, 외화사용 금지 등을 단행한 이후 북한 사회의 ‘시장 매커니즘’이 마비되면서 함경남도 일부 지역에서 아사자가 속출하는 등 식량난이 극심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인권단체 ‘좋은벗들’은 2일 소식지에서 북한 노동당의 실태조사 자료를 인용, “북한 내에서 제일 어렵고 힘든 곳이 함경남도 단천시인데 올해 1월 초부터 26일까지 단천시에서 굶어 죽은 사람이 가장 많이 나왔다”며 “단천시의 각 인민반마다 굶주림 때문에 일하러 나가지 못하는 사람이 늘어나고 사망자도 하루에 1∼2명씩 나왔다”고 전했다.


소식지는 이어 “굶어 죽는 사람이 다음으로 많은 곳이 함경북도 청진시”라며 “노동자들이 많이 집결한 청진시는 전국의 도매시장 역할을 해오다 시장운영 금지로 장사꾼들이 심각한 타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처럼 상황이 심각하자 북한 노동당은 1월 중순께 주민생활 실태조사를 벌였는데, “조사 결과 주민들의 생활형편이 심각할 정도로 어렵고, 특히 장사를 하던 주민들이 시장운영 금지와 물가폭등으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소식지는 말했다.


소식지는 또 상황이 가장 좋지 않은 함남도 단천시에서 한국전쟁 참전자 등 일부 주민들이 시당 건물 앞에 모여 “강성대국의 문을 연다고 하는 지금 돈교환(화폐개혁) 이후 다 굶어죽게 생겼다”면서 거세게 항의하는 소동도 벌어졌다고 전했다.


소식지는 “(이런 소동이 벌어지자) 단천시 시당이 중앙당에 직보를 올렸고 지난달 26일 중앙당에서 ‘단천시 농장들에 2호미로 저장해둔 벼 중에서 1천t을 배급으로 풀라’는 지시가 내려왔다”며 “단천시당은 1월 하순 당장 생계가 어려운 세대를 중심으로 배급을 서둘렀다”고 밝혔다.


소식지는 또 “지난달 20일 인민무력부에서는 후방총국 국장급 지휘관과 군 간부, 내각 일꾼이 참석한 가운데 군량미 확보 회의가 열렸다”면서 “이 회의의 주요 요지는 농사한 알곡을 다 털어서라도 군대 식량부터 확보해야 한다는 것이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