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식량난에도 10년간 전차·포병 전력 증강

북한이 극심한 식량난에도 불구하고 최근 10년간 전차와 포병 전력을 대폭 강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합동참모본부가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민주당 안규백 의원에게 제출한 국감자료 ‘최근 10년간 남북한 주요전력 변동현황’에 따르면 북한군은 전차 300여대와 포 1천200여문을 증가시켰다.


북한군의 전차는 2000년 3천800여대에서 작년 4천100여대, 포는 1만2천500여문에서 1만3천700여문으로 각각 늘어났다. 병력도 117만여명에 119만명으로 2만여명이 증가했다.


반면 수상함은 900여척에서 740여척으로, 잠수함(정)은 90여척에서 70여척으로 줄었다. 전투기도 870여대에서 820여대로 줄었다.


우리 군의 경우 2000년 2360여대이던 전차가 2400여대로, 포는 5180여문에서 5400여문으로 각각 늘었고, 180여척이던 수상함은 160여척으로 전투기는 540여대에서 460여대로 감소했다. 잠수함은 10여척으로 변동이 없었다.


같은 기간 69만여명이었던 병력은 국방개혁에 따른 병력감축 계획으로 작년 기준 65만여명으로 감축돼, 현재 병력면에서 북한군이 우리 군보다 54만여명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