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시리아 핵 커넥션 발표로 美의회 분노”

워싱턴 포스트(WP)는 26일 부시 미 행정부가 북한과 핵협상을 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판단해 이번 주에 북한의 시리아 핵프로그램 지원을 자세하게 설명하는 도박을 했지만 공화당 의원들을 분노하게 만들어 북핵협상에 대한 지지가 심각하게 약화될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포스트는 샘 브라운백 상원의원이 이에 대한 불만의 표시로 북핵 6자회담의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차관보의 고문이었던 캐슬린 스티븐스 주한 미 대사 지명자의 상원 인준 보류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브라운백 의원 측의 한 관계자는 계속해서 거짓말과 구분되지 않는 말을 해왔다는 것을 보여준 정권과의 협상하는 것에 대해 “사람들이 매우 격앙되고 화가 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주요 의원들은 자신들에게 시리아에 대한 정보를 상세하게 설명하지 않으면 북핵 협상에 대한 예산지원과 미국이 북한에 대한 지원금지를 중단하는 주요한 조치들을 반대할 것이라고 벼르고 있다는 것이다.

포스트는 또 행정부의 관리들의 말을 빌려 이번 북-시리아 핵 커넥션 공개가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 리스트에서 삭제하는 것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은 그동안 벌어 온 핵협상을 토대로 북한을 테러지원국 리스트에서 삭제해 줄 수 있다고 했지만 이 법은 북한이 최소 6개월 간 다른 나라를 지원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먼저 입증해야 하도록 돼 있다.

그런데 북한은 작년 10월 초 시리아가 이스라엘이 폭격한 지역에서 장비를 제거하는데 도움을 줬다는 정보가 이번 주 설명 과정에서 제시돼 6개월 시한에 걸릴 수 있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이 문제 처리를 둘러싼 비판은 의회 뿐만 아니라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으로부터도 나오고 있다.

엘바라데이 사무총장은 전날 미국이 북한이 시리아에 지원을 했다는 의혹 발표를 이렇게 너무 오랫동안 기다린 뒤에 하면 안 되는 일이었다고 비난했다.

엘바라데이 사무총장은 북한의 도움으로 건설하고 있던 시리아의 원자로 의혹 시설에 대한 작년 9월 6일 이스라엘의 일방적인 공습은 IAEA가 신고하지 않은 핵 활동이 이뤄지고 있었는지를 검증하는 것을 가로막았다는 비판을 되풀이했다고 포스트는 덧붙였다.

한편 워싱턴 외교소식통들은 주한 미 대사 지명자 인준이 북핵 협상에 대한 의회의 불만의 표시로 상원에서 보류돼 다소 지연되는 것은 불가피하겠지만 인준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문제의 발단이 지명자 개인에 대한 문제가 아닌데다 상원의 경우 합의를 중시하고 또 1명의 의원이라도 이의를 제기할 경우 시간이 걸리더라도 합의 과정을 거쳐 다시 절차를 진행하는 것이 관례로 돼 있기 때문이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