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시리아 핵 연계 정보, 美의회서 공개될 듯”

이스라엘이 지난해 9월 시리아에 있는 핵 의혹 시설을 폭격한 것과 관련된 자세한 정보가 미 의회에서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고 이스라엘 일간 하레츠가 6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이스라엘과 미국이 이 사건에 관한 상세 정보를 이달 말 열리는 미 하원 정보위원회에 보고하는 문제를 조율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금까지 베일에 가려져 있는 이스라엘의 시리아 공습을 둘러싼 진상이 공개되면 적대적인 이스라엘과 시리아의 관계는 물론 북핵 문제의 해결 과정이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

이스라엘은 지난해 9월6일 새벽 전투기 여러 대를 시리아에 침투시켜 북동부 지역에 있는 군사시설을 폭격해 파괴하고도 시리아 영공을 침범한 경위와 공격 목표물이 무엇이었는 지 등 자세한 내용을 밝히지 않고 있다.

시리아 정부는 이스라엘이 공습한 것은 사용하지 않던 일반적인 군사시설이라고 밝혔지만 미국과 영국 언론은 익명의 소식통들을 인용해 공습 목표물이 북한의 인력 및 기술 지원으로 건설되던 핵 시설이라는 이른바 `시리아-북한 간 핵 커넥션’ 의혹을 잇따라 제기했다.

이로 인해 핵 확산과 관련한 북한의 역할이 국제적으로 주목받게 됐고,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협상 과정에서 이 문제가 쟁점으로 떠올랐다.

이와 관련, 하레츠는 미 의회가 시리아와 북한 간의 핵 협력 의혹에 관계된 모든 정보가 제공되지 않을 경우 정보 기관들의 예산요구를 그대로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힘에 따라 미 행정부가 의회의 요구를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하레츠는 또 이스라엘 군부는 공습의 진상을 밝히는 것에 반대하지만 이스라엘 총리실과 미 행정부는 시리아가 보복공격에 나설 가능성이 낮아진 점을 들어 진상을 공개할 수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레츠는 이스라엘 총리실 고문인 요람 투르보비츠와 샬롬 투르제만이 지난주 워싱턴에서 스티븐 해들리 국가안보보좌관을 포함한 미국의 고위 관리들을 만나 공개할 정보의 범위에 관해 합의했다며 정보공개는 미 하원 정보위의 청문회에서 행정부 관리들이 증언하는 방식으로 이뤄질 것 같다고 전했다.

이스라엘은 이를 위해 공습 목표물에 관한 자세한 정보를 이미 미국 측에 제공했고, 양측은 사전 협의 없이는 절대로 이들 정보를 유출하지 않기로 합의했다고 하레츠는 밝혔다.

하레츠는 이스라엘과 미국은 정보 공개가 이스라엘의 억지력을 강화하고, 북한 및 이란에 대한 시리아의 긴밀한 관계를 냉각시키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시각을 갖고 있다면서 특히 미국의 경우 북한의 핵 시설을 해체하기 위한 협상 과정에서 자국의 협상력이 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하레츠는 이스라엘 군부는 관련 정보를 공개하는 것에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며 미 의회에서 증언이 이뤄질 경우 비공개로 해야 한다는 게 이스라엘 군부의 강경한 입장이라고 전했다.

하레츠는 이어 이스라엘 정치 분석가들을 인용해 미 의회에서 관련 정보가 공개되더라도 이 사건에 관계된 이스라엘 정부의 언론보도 통제가 풀리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마크 레게브 이스라엘 정부 대변인은 이 같은 보도에 대해 논평하길 거부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