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수재민 지원에 민간기업들도 동참

민간단체들이 북한 수재민 지원을 위한 모금에 나서자 기업들도 국수, 의약품 등을 지원 물품으로 내놓고 있다.

정부가 민간단체를 통한 간접 지원의사를 내비치면서 성급한 지원이라는 지적을 우려해 머뭇거리던 민간 기업들이 북한 수재민에 대한 인도주의적 지원에 참여하고 있다.

7일 민간 대북지원단체들에 따르면 국제구호단체인 굿네이버스(회장 이일하)는 지난 3일부터 후원회원을 대상으로 북한 수재민 돕기 캠페인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개인은 물론 기업 회원의 참여가 줄을 잇고 있다.

종합식품 제조회사인 송학식품은 국수 200박스를 후원하기로 했으며, 재미 동포 기업들은 굿네이버스 미국지부를 통해 의약품 지원의사를 밝혔다고 굿네이버스 관계자가 전했다.

굿네이버스는 먼저 1차로 3억원 가량을 모은 뒤 담요와 라면 등을 구입, 기업들이 후원한 물품과 함께 북한에 보내 수재민들이 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중소기업협동조합중앙회(회장 김용구)도 회원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북한 수재민에게 보낼 밀가루와 화장지 등 다양한 지원품을 모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한국여성단체협의회(여협.회장 김화중)는 1959년 창립한 이래 처음으로 인도주의적 차원의 대북지원을 결정하고 회원단체들이 모으는 쌀 285가마를 북한 수재민들에게 보내기로 했다.

국제구호단체인 한국JTS(이사장 법륜)는 지난 3일 긴급 구호품(라면, 밀가루, 의류)을, 지난 4일 의약품과 생필품을 각각 평안남도 양덕군과 신양.성천군에 보냈으며, 오는 9일에는 3차분 밀가루 100t도 긴급 지원할 예정이다.

대북지원 사단법인 남북나눔공동체(이사장 이재정)도 역시 9일 손수레 300대와 라면 1천900상자(7만6천개) 등 5천만원 상당을 남포항으로 실어 보내기로 했다.

한편 11개 단체로 구성된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는 이날 긴급 운영위원회를 열어 실무 대표들 간 북한 수재민 지원 문제를 논의, 회원단체의 의견이 모아질 경우 본격적인 지원활동에 나설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