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수용소, 국가가 이렇게 잔인할 수 있나…”

현병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은 12일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대비해서라도 북한 인권에 관심을 가지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밝혔다.


현 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 소회의실에서 박선영 자유선진당 의원이 주최한 정책세미나에 참석, 인사말을 통해 “정치범수용소 문제를 포함한 북한인권 개선을 위해 힘과 지혜를 모아야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 위원장은 “인권위에서 구체적 작업의 일환으로 정치범 수용소에 관한 실태조사를 수집해 발표했는데 충격적이고 심각하다는 것을 느꼈다”며 “‘어찌 한 국가가 국민을 이렇게 잔인하게 대할 수 있나’라고 생각했다”며 북한 내 인권유린의 심각성을 우려했다.


그는 이어 “북한은 UN회원국이고 국가의 당연한 의무인데 국민의 권리를 보장하는 것을 떠나 이런 참상을 보여주는 것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현 위원장은 “따라서 국가 인권위가 북한 인권을 역점사업으로 잡고 일을 하는 것이 잘하는 것이구나 생각했다”며 “앞으로 북한 인권을 개선하는데 국제사회의 협력도 얻고 함께 할 수 있는 정책을 입안 중”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