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수용소 구금 탈북자가족 40명 생사확인 UN에 청원








▲북한민주화운동본부(대표 강철환)는 30일 ‘북한 수용소 강제구금자 유엔 청원서 제출’ 기자회견을 통해 현재 정치범수용소에 강제 구금 된 탈북자  가족 40명에 대한 생사확인 청원서를 유엔에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사진=북한민주화운동본부 제공>

국내에 정착한 탈북자들이 북한 정치범수용소에 수감된 가족들의 생사 확인을 요청하는 청원서를 유엔 기구에 제출한다.


탈북자 단체인 북한민주화운동본부(대표 강철환)는 3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북한 수용소 강제구금자 유엔 청원서 제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정치범수용소에 강제 구금 된 것으로 파악된 탈북자 20명의 가족 40명에 대한 생사확인 청원서를 유엔에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원서는 북한반인도범죄철폐국제연대(ICNK)를 통해 ‘임의적 구금에 관한 실무그룹(이하 실무그룹)’에 전달된다.


권은경 ICNK  간사는 “5월 중순께 청원서를 유엔 실무그룹 양식에 맞게 작성해 제출할 것”이라며 “유엔 실무그룹은 이 청원서를 검토하고 곧바로 북한 당국에 직접 의뢰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 당국은 공식적인 편지 형식으로 60일 이내에 실무그룹에 해당 건에 대해 소명할 의무가 있다”면서 “이번 사안이 올 12월에 작성될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COI) 보고서 초안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북한민주화운동본부는 청원서 제출의 목적에 대해 강제구금의 심각성을 알리고 UN이 보다 많은 북한 인권 유린 사례들을 국제법적 기준에 의거해 조사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ICNK는 지난 2011년 11월 유엔 실무그룹에 ‘통영의 딸’ 신숙자 모녀의 생사확인 청원서를 제출, 이듬해 4월 신 씨가 간염으로 사망했다는 북한 당국의 공식 답변을 받아낸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