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수역내 중국어선 조업중단 촉구

동해안 어민들은 24일 “북한 수역에서 지난해부터 조업중인 중국 쌍끌이 어선들의 무차별 남획으로 회유성 어족인 오징어가 성어기인 요즘 동해안으로 남하하지 못해 강원도와 경북 동해안 일대 어민들이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다”며 다음달 16일 해양수산부 앞에서 대책을 촉구하는 상경투쟁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동해안 각 수협 조합장 발의로 최근 비대위를 구성한 ‘동해안 어업인 생존권 확보 비상대책위원회’ (회장 김승용.강원도 유자망연합회장)는 이날 오후 경북 울진 후포수협에서 강원도와 경북 동해안 수협 조합장과 어민 대표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책회의를 갖고 성명서를 통해 “정부는 동해안 어업인의 생존권을 보장할것” 을 촉구했다.

이들은 “동해안의 북한 수역에서 조업중인 중국 쌍끌이 어선이 지난해 144척에서 올해는 940척으로 증가했다” 면서 “이같은 조업으로 동중국해에서 2-3월 산란후 북한 수역에서 성장, 9-10월에 동해안으로 남하해야 할 1년생 회유성 어족인 오징어가 자취를 감추는 등 흉어로 3만여명의 어민들이 실의에 빠져있다” 고 주장했다.

이때문에 동해안 각 항.포구에는 상당수 어선들이 출어를 포기한채 정박해있다는 것이다.

이들은 또 “동해안 일대에는 동경 128도인 경남 사천시 기점 이서 지역에서만 조업할수있는 부산, 경남지역의 100t급 이상의 대형 트롤어선과 ‘동해구 선미식’ 트롤어선들이 조업구역 침범 및 불법조업 등으로 어장을 황폐화 시키고 있다” 며 강력한 단속을 촉구했다.

어민들은 이밖에 현재 수협에서 공급받고있는 면세유의 경우 시중 시세의 55%로 원양어선의 61%보다 높게 책정돼있다며 동일하게 적용할 것과 흉어때 소득보전 직불제 도입 등을 요구했다.

동해안 비상대책위 김승용 회장은 “어민들은 지난해부터 중국어선의 북한수역 내 쌍끌이 조업중단을 남.북실무회담을 통해 해결해줄 것을 수차례 건의했으나 대책을 세워주지 않아 생존권 차원에서 상경 투쟁키로했다” 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