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수소탄 실험, 급조돼 사실상 실패…김정은 전전긍긍”

북한이 올해 5월 열리는 7차 당대회에서 김정은을 주석과 총비서로 추대하기 위한 업적을 내세우기 위해 무리하게 수소탄 실험을 강행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정은 업적을 만들기 위해 급조된 수소탄 실험은 사실상 실패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대북 소식통이 10일 “지난 6일 북한의 수소탄 실험은 5월 7차 당대회에서 김정은 우상화 수단으로 졸속적으로 감행된 것”이라면서 “당대회에서 김정은이 주석과 총비서로 등극하기 앞서 이를 정당화하기 위한 핵심 업적이 필요했고 그 차원에서 수소탄 실험이 졸속으로 기획된 것”이라고 말했다고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이 전했다.

이날 하 의원에 의하면, 소식통은 “1980년 10월에 있었던 6차 대회 이후 장장 36년 만에 열리는 당대회인 만큼 김정은의 업적 선전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면서 “김정은 주석 및 총비서 등극에 걸 맞는 위대한 업적이 필요했고 그 것이 바로 수소폭탄 실험이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김정은이 집권 이후 경제문제 해결에 집중했지만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하자 다급해진 김정은은 2015년 하반기부터 다시 ‘핵’ 그 중에서도 수소탄으로 눈을 돌리기 시작했다”면서 “실제 2015년 하반기 김정은은 수소탄 개발팀에게 2016년 초까지 수소탄을 완성하라는 무리한 요구를 계속 독촉했다”고 강조했다.

또 소식통은 “수소탄은 안보리 5개(미중러프영) 국가만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북한이 수소탄을 가지게 되면 ‘세계 6대 핵 강국’이라는 타이틀을 얻게 된다”면서 “이는 김정일 시대 이루지 못했던 위대한 업적이며, 또 경제 문제에 대한 북한 주민들의 불만을 무마하는 데 매우 유효하다고 김정은이 생각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소식통은 “수소탄 실험이 정치적 목적으로 급조되는 바람에 졸속으로 이루어졌으며, 사실상 실패했다”면서 “김정은은 수소탄 실험의 실패 사실이 대외적으로 유출되지 않도록 하는데, 전전긍긍하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