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소형어선·경비정 NLL 넘었다 돌아가

▲ 북한 경비정

북한 소형어선 9척과 경비정 1척이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한 때 무더기로 넘었다가 북상했다.

13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측 소형어선(전마선.5t급 추정) 9척은 이날 오전 2시30분부터 5시 사이 서해 NLL 이남인 연평도 서남방 10마일 지점까지 내려왔다.
북측 어선들이 NLL을 월선하자 북한 경비정 1척도 이를 단속하는 과정에서 5시7분께 NLL을 3마일 가량 넘었다.

우리 해군 고속정 편대는 즉각 현장으로 출동해 북측 경비정에게 복귀할 것을 요구하는 내용의 경고통신을 수차례 했다.

북측 경비정은 “상황을 알고 있으니 발포하지 말라”는 응신을 했고, 오전 05시46분께 NLL 이북으로 되돌아갔다.

경비정이 북상하자 북측 전마선 8척도 차례로 북쪽으로 올라갔으며 오전 7시30분께 마지막 1척이 최종 NLL을 통과해 북으로 갔다고 합참은 설명했다.

합참 관계자는 “전마선 대부분이 길이 5∼7m 규모의 소형 목선으로 일부는 동력이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이들 전마선은 나침반 등 항법장치가 없기 때문에 어로활동을 하다가 NLL을 넘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합참은 이후 북측의 특이 징후는 없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