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소행 밝혀진 만큼 ‘음모론’ 제기 말아야”

대학생 웹진 바이트와 북한인권청년학생연대는 20일 천안함 침몰사건이 북한의 소행으로 밝혀진 것에 대해 “응당한 대가를 치르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정부의 다양한 형태의 김정일 정권에 대한 압박과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지지한다”며 “무고한 장병들을 자신의 체제 강화와 내부 선전용으로 희생시킨 김정일 정권에 응당한 대가를 치르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 정권이 변하지 않는 이상 이 같은 안타까운 죽음이 재발하지 않으리란 법은 없다”고 지적하면서 “김정일 정권의 본질을 이해하고 북한 사회의 변화를 주목하고 관심 갖는 것이 미래 한반도를 위한 젊은 세대들의 몫”이라고 강조했다.


덧붙여 이들 단체는 “여전히 인터넷 상에서는 천안함 침몰 원인에 대해 미국의 폭격, 천안함 자체의 결점 등을 소재로 한 각종 음모론이 제기되고 있다”며 “다국적 조사팀까지 동원돼 밝혀진 명백한 사실을 두고 유언비어를 사실인양 받아들이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북한인권청년학생연대 윤주용 대표는 “합동 조사단의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는 원인을 둘러싸고 서로 다른 의견이 발표될 수 있는 측면이 있다는 것은 이해한다. 하지만 결과가 나온 이후에도 정부의 자작극이라고 말하는 일부 시각은 맹목적으로 정부를 비난하기 위한 하나의 방편에 지나지 않는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