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선원 8명, 동해상서 구조…전원 北으로 인도 예정”

우리 정부가 동해 먼바다에서 표류 중인 북한 소형어선 2척과 바지선을 구조해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표류경위 등을 조사 중이라고 15일 밝혔다. 표류 중 구조된 북한 선원 8명은 현재 모두 북한으로 돌아가겠다고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소식통은 이날 데일리NK에 “지난 11일, 12일 동해에서 표류하는 북한 선박 3척을 발견하고, 선박에 타고 있던 선원 8명을 모두 구조했다”면서 “이들 선박은 기관 고장 등으로 표류했으며, 이번에 구조된 북한 선박 3척 중 1척은 수리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에 따르면 3척의 선박 중 1척은 수리와 운항이 불가해 선원의 동의하에 해상에서 폐기됐으며, 다른 선박 2척은 동해항으로 예인됐다. 예인된 선박은 각각 2톤급 목선과 200톤급 부선이다. 

정부는 북한 선원 구조 사실과 선박 2척과 선원 8명의 해상 인도 계획을 조만간 북측에 통보한다는 계획이다. 구조된 선원들은 식량이 부족한 상태로 길게는 두 달 이상 버틴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 과정에서 아사(餓死)한 이들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우리 정부는 통상 북한 선박이 표류해 우리 측 지역으로 넘어올 경우 해당선박을 수리한 뒤 북측과 연락, 북방한계선(NLL)에서 인계해왔다. 하지만 지난 2월 10일 우리 정부의 개성공단 전면 가동중단 결정 직후 북측이 판문점 연락관 채널과 군(軍) 통신선 등 남북 채널을 모두 단절해 현재는 북측과 소통할 방법이 없는 상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