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선수들, 목소리만 다르지 한 사람이 말하는 듯”

북한이 런던올림픽에서 금메달 4개, 동메달 1개를 따내며 예상 밖의 선전으로 주목 받고 있지만, 외신들은 북한 선수들의 한결같은 수상 소감에 실소를 금치 못하고 있다.


2일(현지시간)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올림픽 취재기자와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북한의 예상밖 금메달 행진에는 놀랍다는 반응이지만 한편으로는 선수들의 소감마다 김정은이 등장하면서 거부감이 나타나고 있다.


중국 신화통신의 기자는 RFA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선수들은) 모두 최고 지도자의 따스한 보살핌 때문이라는 말만 한다”며 “목소리만 다르지 한 사람이 이야기하는 듯 했다”고 말했다.


그는 “남은 올림픽 기간 동안 금메달을 목에 거는 북한선수가 더 나와도 놀라지 않을 것이다”며 “진짜 놀랄 소식은 북한의 메달 수상자의 소감에 최고 지도자가 언급되지 않는 것”이라고 비꼬았다.


영국의 로이터 통신기자도 “어떤 질문을 해도 북한 선수의 답변은 항상 같다”며 “더 질문할 필요가 없었다”고 말했다.


실제 북한의 메달리스트들의 수상 소감은 한결같이 ‘존경하는 지도자 김정은 덕분’을 이야기 하고 있다.


북한의 첫 금메달 따낸 유도의 안금애는 “존경하는 김정은 동지께 금메달로 기쁨을 드렸다”고 말했다. 남자 역도의 엄윤철도 “존경하는 김정은 동지의 따뜻한 사랑과 배려가 있었기에 이렇게 금메달을 쟁취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고, 김은국도 “경애하는 최고 사령관 김정은 동지께서 우리 체육전사들을 고무해 주시고 결과를 기다리고 계신다”고 말했다. 4번째 금메달을 따낸 여자 역도의 림정심 역시 “김정은 지도자 동지를 기쁘게 했다”면서 수상의 영광을 김정은에게 돌렸다.


RFA는 금메달리스트 4명에게 연속해서 비슷한 답변이 나오자 북한 선수들의 발언이 통역되기도 전에 ‘김정은’이라는 말을 듣고 실소를 금치 못하는 외국 기자의 모습도 보였다고 전했다. 이어 같은 대답이 반복되자 기자들의 질문도 줄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나지브 나라얀(Rajiv Narayan) 앰네스티 인터내셔널 북한 담당 조사관은 “스위스 유학을 했던 김정은이 지도자가 되면 북한이 달라질 것이라는 기대도 있었다”면서 하지만 “올림픽 선수들의 발언만 봐도 변한 것이 없음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좋은 성적을 올리며 국제사회에 달라진 모습을 보여줄 기회였지만, 수상자들이 자유롭게 생각을 밝히지 못하고 정치적 발언만 반복하는 모습으로 세계와 더욱 멀어지고 고립되는 상황을 자초했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