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선박 1척, 소말리아 해적에 10개월째 억류 중”

북한 선박 1척이 소말리아 해적에 납치돼 10개월째 억류 중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8일 보도했다.


방송은 이날 국제해사국(IMB) ‘2010년 해적과 무장 강도에 의한 선박 납치 보고서’를 인용, “지난해 3월 31일 ‘철산봉청년호’가 소말리아 인근 해역을 지나던 중 해적에 납치돼 억류 중”이라며 “당시 배에 타고 있던 선원 9명은 해적에 저항하다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또 “2006년 이후 북한 선박 9척이 해적에 납치됐거나 습격을 받았다”며 “2006년과 2007년에 각각 1척, 2009년 5척,2010년에는 2척의 선박이 해적의 습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같은 기간 한국 선박은 2006년 4척, 2008년 3척, 2009년 1척, 2010년 4척 등 모두 12척의 선박이 해적의 습격을 받았다.


북한은 과거 미국과 우리나라의 도움으로 피랍 위기의 선박을 구출한 바 있다. 2007년에는 미 해군이 북한 선박 ‘MV 대홍단호’를, 2009년에는 우리나라의 청해부대가 ‘다박솔호’를 소말리아 해적으로부터 구조했다.


그러나 방송은 “이러한 경험에도 불구하고 북한 당국은 해적 퇴치와 피해 방지를 위한 재원인 국제해사기구의 연회비조차 납부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제해사기구(IMO)에 따르면 북한은 1986년부터 회원국으로 활동해 오면서 매년 3만 유로, 즉 미화로 4만 달러의 연회비를 납부해 오다가 2009년부터는 회비 납부를 중단하고 활동도 접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