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선박, ‘화염병’ 던져 소말리아 해적 격퇴”

소말리아 해상을 지나던 북한 화물선이 해적의 공격을 받았다가 즉석에서 만든 화염병 등으로 격렬히 저항한 끝에 가까스로 피랍 위기를 모면했다고 AP통신이 15일 보도했다.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본부를 둔 국제해사국(IMB)에 따르면 북한 화물선은 5일 소말리아 수도 모가디슈 연안 해상에서 해적과 마주쳤다. 당시 운항을 멈추고 엔진 점검작업을 하던 북한 선원들은 군복 차림의 해적 10명이 쾌속정 2척에 나눠 타고 접근하는 것을 발견했다.

화물선은 곧바로 IMB에 구조 요청을 하고 시동을 걸고 달아났다. 하지만 해적들은 로켓추진 수류탄과 기관총 등을 발사하며 추격에 나섰다. 선원들은 즉석에서 화염병을 만들어 던지고 구조신호탄을 쏘면서 필사적으로 저항했다.

격렬한 대치 끝에 북한 화물선은 운항속도를 전속력으로 올려 해적들의 손아귀에서 벗어나는 데 성공했다. 북한 화물선 선장은 당시 미군 함정이 현장에 도착했지만 이미 해적들이 도망친 뒤였다고 전했다.

이 과정에서 30명의 선원 중 1명이 부상했으며, 배도 손상을 입었다고 노엘 충 IMB 해적정보센터 소장이 밝혔다. 또한 그는 “북한 화물선은 중동으로 향하던 중이었으나 해적의 공격을 받은 뒤에는 행선지가 불명확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IMB 본부측은 AP통신과의 접촉에서 아직 공식적으로 사실을 확인하지는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5월 4일 소말리아 해역에 파견돼 우리 상선 보호임무를 수행하고 있었던 청해부대가 해적들에게 추격당하던 북한 화물선의 긴급 신호를 받고 30분만에 현장에 투입해 북한 화물선을 구조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