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선박 동해서 또 표류…주민 1명 귀순 의사

동해에서 고기잡이에 나선 북한 선박이 또다시 표류해 우리 당국에 의해 구조되는 상황이  벌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16일 동해 독도 인근 해상, 고장난 소형 오징어잡이 어선에서 구조된 북한 어민 1명이 구조됐다”면서 귀순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이에 정부는 인도주의 원칙에 따라 북한 어민의 의사를 존중키로 하고 조사가 끝나는 대로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하나원)에 입소시켜 정착 교육을 받게 할 예정이다.


한편, 최근 북한 선박들이 동해 먼바다에서 표류하는 사례가 지속되고 있다. 우리 해경은 지난달 31일 울릉도 북방 해상에서 엔진 고장으로 표류한 북한 어민 3명을 구조한 바 있으며, 지난 13일에도 독도 동북쪽 60여㎞ 해상에서 침몰 중이던 북한 소형 어선을 발견, 선원 5명을 구조했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