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서 최근 10년간 자연재해로 1400여명 사망”

북한에서 최근 10년간 자연재해와 사고 등으로 최소 1400여 명의 주민이 사망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벨기에 재난 관련 연구소를 인용해 27일 전했다.

벨기에 루뱅대학 재난역학연구소는 ‘2013년 재난통계분석보고서’를 통해 “2005년 이후 북한에서 발생한 대규모 자연재해와 사고가 약 542만 명에게 영향을 미쳤고 1400여 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밝혔다.

연구소는 “북한 주민 610명이 목숨을 잃었던 2007년 홍수를 비롯해 지난 10년 동안 발생한 대규모 자연재해 중에서 홍수가 가장 많았다”고 말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이 2005년부터 지난해까지 국제기구에 신고한 10명 이상 사망하거나 100명 이상에 피해를 준 대규모 자연재해는 모두 16건이다. 이 중에서 홍수가 10건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태풍 4건, 가뭄 1건, 전염병 1건 순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북한에서 유독 홍수 피해가 많은 이유에 대해 “1990년대 이후 농지 확장을 위해 산림을 심각하게 훼손했기 때문”이라며 “즉시 나무를 심어야 할 민둥산이 북한 전체 토지의 11%가 넘는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 10년 동안 발생한 북한의 대형 사고가 3건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한편 북한이 국제사회에 보고한 대형사고는 2007년 110명이 사망한 산업 화재와 14명이 사망한 2005년의 해상사고, 10명이 목숨을 잃은 2010년의 교통사고 등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