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서 전사한 국군 유해 12구 휴전이후 첫 귀환

6.25 전쟁 당시 북한 지역서 전사한 한국군 유해 12구가 1953년 정전협정 이후 처음으로 한국으로 귀환했다.


25일 국방부는 “1950년 12월 함경남도 장진호 전투 등에서 전사한 국군 유해 12구가 전날 공군 C-130 수송기 편으로 하와이를 출발해 오늘 오전 한국에 도착했다”면서 “북한지역 국군전사자 유해를 국내로 송환된 것은 1953년 정전협정이 체결된 이후 처음 있는 일”이라고 밝혔다.


이날 군 당국은 성남 서울 공항에서 유해봉환(奉還)식을 열었다. 이 행사에는 이명박 대통령과 김관진 국방장관, 김상기 육군참모총장, 제임스 서먼 한미연합사령관이 참석했다.


이 대통령은 6.25 국군 전사자 유해 발굴 사업에 대해 “통일되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이라면서 “나라를 지키기 위해 돌아가신 분들의 유해를 찾는 일이 먼저 해야 할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6.25 전사자들이) 그때 나가서 목숨 걸고 싸워서 이 대한민국이 지켜진 것”이라며 “그렇지 않았으면 대한민국이 없어졌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군 전사자 유해 12구는 6.25 당시 미군에 배속됐던 카투사로 알려졌으며 이 유해 가운데 고(故) 김용수 일병과 이갑수 일병은 신원이 확인돼 유가족과 협의를 거쳐 6월 중 대전현충원에 안치될 예정이다.


이번 유해는 미국과 북한이 합동으로 유해를 발굴하는 과정서 찾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측은 장진호 전투 지역에서 발굴한 유해들을 하와이 미 합동전쟁포로실종자사령부(JPAC)에서 신원확인 작업을 벌여왔다. 이 과정에서 12구가 아시아 인종으로 밝혀지자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과 합동으로 감식을 벌여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장인 박신한 대령은 “우방인 미국에 의해 (유해들이) 발굴됐지만 미완의 과제인 북한지역에 남아 있는 나머지 국군 전사자 유해 봉환의 첫발을 내디딘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그는 “나라를 위해 희생한 분들은 어떠한 대가를 치르더라도 반드시 국가가 책임진다는 국가 의지를 실현한 뜻 깊은 일”이라며 “대한민국의 자유수호를 위해 함께 싸운 한국군 전사자 유해를 발굴해 신원까지 확인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 미국 측에 감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지역과 비무장지대에는 3,4만여구의 국군 전사자 유해가 묻혀 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