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서 ‘黨대회 맞아 全세대에 전자제품 공급’ 소문”

북한 내부에서 김정은이 7차 노동당 대회를 맞아 주민들에게 전자제품 등 각종 선물 공급을 진행할 것이라는 소문이 나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은이 최근 ‘뜻깊은 당 7차 대회를 맞아 모든 가정들에서 당의 배려를 실질적으로 느끼게 하라’는 지시를 내렸다는 것이다.

평안남도 소식통은 3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당국은) 6일 개최되는 7차 당 대회를 앞두고 주민들과 학생들을 총동원해 ‘각종선물’ ‘상품공급’ 등 여론전을 통해 민심 잡기에 나섰다”면서 “이번 ‘세대별 배려공급이 그 어느 때보다 푸짐할 것’이란 소문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지난 2월 말부터 진행되어 온 ‘70일 전투’에 따른 총화사업과 함께 잇따라 모범적인 단위들과 개인에게 판형텔레비전을 비롯한 각종 선물소식도 있다”면서 “특히 모든 가정들에 전자제품 한 가지씩 공급될 것이란 소문에 행여 기대하는 주민들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이번 당 대회를 통해 체제 공고화를 꾀하려는 김정은이 사전에 이 같은 선전을 강화해 주민 결속에 나선 것으로 분석된다. 각종 선물로 주민들의 마음을 사겠다는 구태연한 북한식 선물 정치를 재차 펼치고 있는 셈이다.

소식통은 “최근 수입상품을 한가득 실고 평양을 향하는 급행열차들이 매일 증가되고 있으며 주민배급용 양곡차량들도 부지런히 움직여 주민들 관심을 끌고 있다”면서 “일각에서는 벌써 대회참가자들에게 45인치짜리 고급 판형텔레비전, 냉장고, 컴퓨터 등 각종 선물이 차려진다는 소문이 파다하게 퍼졌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같은 당국의 움직임은 결국 자충수가 될 공산이 더 커보인다. 만약 공급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그럴 줄 알았다’는, 공급이 이뤄진다고 하더라도 ‘그럼 그동안 왜 배급 안 줬냐’는 반감이 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주민들은 “당 대회서 배급 문제 한 가지만이라도 해결됐으면 좋겠다”는 기대감을 보이면서도 “저것(선물)들은 다 우리 피땀으로 이뤄진 것들” “그동안 (70일) 전투의 수고에 비하면 너무나 보잘 것 없다”는 비난도 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한편 소식통은 최근 전국적으로 당대회를 맞아 분위기 조성을 위한 다양한 정치·문화행사로 밤낮없이 떠들썩하다고 전했다. 또한 각 도(道) 주요 기차역마다 당 대회 참가 대표들을 위한 환송행사가 벌어지고 있다고 한다.   

특히 북한 당국이 4일부터 닷새 동안 휴식일로 정하고 이 기간 동안 당 대회관련 TV시청을 반드시 진행할 것을 지시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그는 “위(중앙)에서는 이런 휴식을 두고 ‘7차 당대회 보장을 위해 밤낮없이 투쟁한 인민들에게 돌려진 원수님(김정은)의 배려’로 선전한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