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서해 南 기습공격 공기부양정 시설 완공단계”

북한이 서해 북방한계선(NLL)에 인접한 고암포에 남한 기습 침투를 대비한 해군기지를 완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해군기지에 남한 침투와 남한 함정 등에 대한 기습 공격을 가할 수 있는 공기 부양정 및 전투함 수십척이 정박할 수 있는 육상계류장이 건설됐다.  


정부 고위 소식통은 29일 “북한이 황해도 고암포에 건설 중인 대규모 해군기지의 공사가 마무리 단계에 들어섰다”면서 “공기부양정과 공기부양 전투함을 보관하는 육상계류장의 모습이 포착됐다”고 밝혔다.


포착된 기지에는 견고한 콘크리트로 된 육상계류장은 60여개가 있으며, 공기부양정 60여척을 배치할 수 있을 것으로 군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북한군의 공기부양정은 길이 21m로 최대속력 시속 74~96㎞인 ‘공방Ⅱ'(35t급)와 길이 18m로 최대속력 시속 96㎞인 ‘공방Ⅲ'(20t급)이 있다. 길이 34m의 공기부양 전투함(170t)에는 앞과 뒤쪽에 57mm 기관포 1문, 30mm 기관포 1문이 장착돼 있다.


소식통은 “고암포 기지의 육상계류장은 전투기 격납고와 유사한 형태로 건설됐다”면서 “다음 달부터 공기부양정 및 공기부양전투함을 배치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한미 군 정보 당국은 고암포 기지 동향을 밀착 감시해 왔으며 특히 북한군이 고암포 해군기지를 새로운 ‘기습침투용 모(母)기지’로 운용할 것으로 판단하고 군 당국은 대비계획을 수립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다음 달 중순에 서북도서방위사령부를 창설하고 북한의 내륙지역의 위협세력을 체계적으로 감시하고 타격할 수 있도록 작전구역을 황해도 내륙까지 확장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