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서남전선사령부 “청와대까지 타격” 위협

북한이 연평도 포격도발 3주기를 하루 앞둔 22일 연평도 포격을 남한의 도발이라고 주장하며  “청와대까지 타격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조선인민군 서남전선사령부 대변인은 조선중앙방송과 담화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하며 “또다시 도발을 걸어온다면 그 기회를 절대로 놓치지 않겠다는 것이 서남전선군장병을 포함한 천만 군민의 의지이고 결심”이라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특히 “3년 전에는 보복의 불세례가 연평도에 국한되었지만 이번에는 청와대를 비롯한 괴뢰들의 모든 본거지가 타격대상에 속하게 될 것”이라고 강변했다.


서남전선사령부는 앞서 지난해 11월에도 “제2의 연평도 불바다”를 언급하며 위협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