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상인, 평양 일부 주택건설에 최대 80만원 상납”

북한이 평양 일부 지역 주택 건설비용을 시장 상인들에게 거둬들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내부 소식통에 따르면 시장 상인들은 의무적으로 돈을 내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시장 관리원들의 압박에 어쩔 수 없이 상납하고 있다. 


평양 소식통은 7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원수님(김정은) 지시로 평양 대동강 구역 장훈동 등 농촌 구역에서 살림집(주택) 건설 사업이 진행되고 있는데, 최근에는 시장 상인들에게 돈을 내라고 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위에서 강요한 적은 없지만, 관리원들이 시장을 돌며 ‘지원금을 내면 좋을 것’이라는 말로 압력을 행사하고 있다”면서 “이 때문에 시장에서 매대를 부여받은 상인들은 적게는 10만 원, 많게는 80만 원까지 낸다”고 소개했다.


북한에서 일반 노동자 월급이 3000원인 점을 고려하면 80만 원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약 20년 동안 한 푼도 쓰지 않고 모아야 한다. 80만 원이란 큰돈을 상납하는 상인은 시장 활동을 통해 부를 축적한 돈주(신흥 부유층)들이라고 소식통은 설명했다.


그는 “돈주들에게도 80만 원은 적지 않은 금액이지만, ‘위(간부들)에 잘 보여야 장사를 잘할 수 있다’는 생각에 어쩔 수 없이 돈을 내고 있는 것”이라며 “돈을 내도 특별한 혜택이 차려지는 것도 없다”고 지적했다. 


시장 상인들은 관리소에서 ‘얼마씩 내라’는 공식 지시는 없었지만, ‘자리를 뺄 수도 있다’는 무언의 압력 때문에 울며 겨자 먹기로 건설비용을 상납하고 있는 것이다.  


그는 “이제는 국가적인 사업에도 주민들의 지원을 유도하고 있는 것”이라면서 “시장을 통해 돈을 좀 번다 싶은 주민들은 (공식적인) 장세 이외에 (국가적인 사업에) 지원금을 내야 하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건설비용을 상납하지 못해 시장에 나가지 못하겠다는 상인들도 나오고 있다. 이에 영세한 상인들은 관리원의 눈치를 안 봐도 되는 시장 밖으로 나가 ‘메뚜기 장사’에 뛰어들었다는 것이 소식통의 전언이다. 


메뚜기 장사에 뛰어든 일부 주민들 사이에서는 “시장에서 편하게 장사를 하면 좋은데, 돈을 못 내니 어쩔 수 없는 것 아니냐”는 반응을 보인다고 소식통은 말했다. 시장에서 매대를 공식적으로 받고 장사하던 상인들이 하루아침에 쫓겨나는 상황이 된 것이다.  


소식통은 “메뚜기 장사로 나가는 상인들이 나오자 (메뚜기 장사) 단속을 더 강화하고 있다”면서 “또 매대를 비운 상인들에 대한 조사를 따로 진행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한편 데일리NK는 최근 북한이 그동안 자재난에 부딪혀 포기했던 ‘평양 10만호’ 주택 건설 사업도 개인들에게 건설에 나설 것을 지시했다고 전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