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산업수준, 南 1980년대 초반과 비슷…南北 격차 여전”

최근 북한의 산업 수준이 한국의 1980년대 초반과 비슷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KDB 산업은행이 17일 발간한 북한 산업 관련 종합연구서 ‘북한의 산업’ 2015년 개정판에 따르면, 2010년부터 2014년에 이르는 최근 5년 간 북한의 주요 산업별 생산실적은 전반적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업종에 따라 한국의 1960년대에서 2000년대까지의 수준 정도로 편차가 심한 편이나, 전반적으로 볼 때 1980년대 초반 한국의 산업 수준과 유사하다. 다만 한국의 최근 생산실적과 비교해보면 대부분 10% 미만으로, 남북한 간 차이는 여전히 큰 것으로 집계됐다.

또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의 산업생산 설비는 지속적으로 확충됐으나 개별 산업에 따라 다소 차이를 보였다.

북한의 기계와 건재 등 건설 관련 후방산업과 식료품 등 주민생활 관련 산업, 정보통신(IT)·관광·유통 등 서비스업에서는 비교적 활발한 생산설비 투자가 이뤄졌지만, 사회간접자본(SOC)나 조선, 제지, 수산 및 임업, 금융업 등은 정체되거나 퇴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이해용 산은 심사평가부문 부행장은 “북한의 경제·산업을 재건하고 양적·질적 측면에서 크게 벌어진 남북한 산업 격차를 축소하기 위해서는 양질의 노동력·풍부한 지하자원·지정학적 위치 등 북한의 성장 잠재요소를 충분히 활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산은은 1995년 ‘북한의 산업’ 보고서를 최초로 발간한 이후 5년마다 해당 보고서를 개정, 발간해 오고 있다. 이번 개정판에는 최근 5년(2010~2014)간 북한의 주요 경제 흐름과 업종별 변화 내용 등이 담겼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