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사회 마약으로 신음

북한 주민의 마약 복용이 빠르게 늘어나면서 새로운 사회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대북인권단체인 ’좋은벗들’은 8일 소식지에서 “마약을 사용하는 20∼30대 남성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는 추세”라며 “일단 호기심에서 마약을 접촉한 이들이 생활난으로 인한 고통과 마음의 공허감으로 마약을 끊지 못한 채 점점 중독이 된다”고 소개했다.

이 단체는 북.중 국경지역인 함경북도의 경우, 한창 일할 나이인 청장년층의 5% 정도가 마약을 복용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 그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마약복용은 범죄로 이어지고 있으며 올해 초 평안북도 신의주와 함경북도 회령 등지에서 발생한 절도사건 등의 범인들은 모두 마약복용상태에서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진술하고 있다고 이 단체는 소식지에서 밝혔다.

북한 사회 마약복용의 심각성은 단순히 변방지역 뿐 아니라 평양 등 중심지와 직위 고하를 불문하고 빠르게 번져가고 있다는 점이다.

한 대북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에서는 “마약을 적당히 복용할 경우에 장수할 수 있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당과 군 간부들 사이에서도 마약을 복용하는 현상이 적지 않다고 한다.

좋은벗들도 “당간부 집안 등 유복한 가정에서 자라난 십대 청소년들의 마약사용이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다”며 “부모들이 자신의 직위나 재산을 이용해 직접 마약을 거래 또는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또 마약 복용을 단속해야 할 인민보안성(우리의 경찰에 해당) 보안원, 검찰소 검사까지 마약을 상습적으로 복용해 마약밀매를 제대로 단속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북한 사회내부적으로 마약복용이 늘어나자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2002년 3월 “그 어느 특수단위를 막론하고 아편 재배 및 마약 밀매를 금지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지난 3월에는 인민보안성이 마약의 거래·제조·수출 등에 연루된 자에 대해 최고 사형으로 다스릴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포고령을 발표하기도 했다.

그러나 김정일 위원장의 직접 지시와 강한 처벌 방침에도 불구하고 마약 거래와 복용이 사라지지 않는 것은 식량난 때문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북한 각지의 제약공장에서는 종업원들에게 쌀을 공급할 방법이 없자 위법인 줄 알면서도 화학적으로 필로폰 등을 제조해 시장에 내다 팔고 그 돈으로 식량을 구입해 종업원들에게 나눠주면서 더욱 확산되고 있다는 후문이다.

대북소식통은 “마약을 국제사회에 밀매해 문제가 되는 것이 아니라 북한 국내시장을 휩쓸고 있어 문제”라며 “외화벌이 차원에서 시작했던 마약밀매가 이제는 북한 내부를 좀먹어 전국이 마약중독에 걸린 상황”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좋은벗들 관계자는 “북한당국의 마약 금지 포고령은 마약생산국이라는 국제사회의 의혹을 의식한 조치라는 평가도 있었지만 사실상 북한 주민들의 마약 사용문제가 위험수위에 이르렀다는 판단이 작용한 결과”라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