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사이트 “핵실험, 南불상사와 무관”

북한의 온라인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북한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국민장 기간중 핵실험을 실시한 데 대한 남측의 비판에 핵실험은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의 반공화국 책동에 대처하여 자위적 핵억제력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의 일환”으로서 “남조선 내부의 정치정세, 특히 이번에 발생한 불상사와는 아무런 상관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30일 ‘살인마들의 히스테리적인 발작증’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남조선에서 전직 대통령이었던 노무현이 불상사로 사망한 데 대해 말한다면 우리는 같은 동족으로서 가슴 아파하며 심심한 애도를 표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매체는 특히 “북한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에 조전을 보내고 곧바로 핵실험을 강행하는, 상식적으로 도저히 가능할 수 없는 행태를 보였다”는 공성진 최고위원의 말을 비롯해 한나라당측의 대북 비난 사례들을 거론해 “조상 전래의 미풍양속을 귀중히 여기며 슬픔을 같이 하고 있는 데 대해 사의는 표하지 못할 망정 우리를 악랄하게 걸고 들며 이러쿵저러쿵 시비질”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매체는 “인민들의 분노”가 “언제 어디서 대중적인 반정부 투쟁으로 전환될지 모를 긴장한 정세가 남조선에는 팽배해 있다”고 남한 정세에 대한 북측 인식의 일단을 보여줬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