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사이트, 한총련 합법화 촉구

북한의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11일 유엔 인권이사회가 최근 한총련을 이적단체로 규정한 것은 국제규약 위반이라는 견해를 밝힌 사실을 거론하면서 한총련의 합법화를 요구했다.

이 사이트는 ’한총련 합법화는 시대와 민족의 요구’ 제목의 논평에서 “현재는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가 우리민족끼리 이념 밑에 민족공조로 자주통일을 마련해가는 6.15시대”라며 “한총련 소속 청년학생들이 이적단체성원으로 불법화되고 연행, 구속, 처형되어야 할 그 어떤 이유나 조건도 없다”고 강조했다.

우리민족끼리는 “한총련의 합법화는 시대의 요구이고 지향”이라며 “남조선의 반통일분자들이 보안법을 휘두르고 한총련 활동의 정당성을 부정하면서 이적단체의 감투를 씌워 탄압의 대상으로 삼으려 하지만 어리석은 짓”이라고 지적했다.

사이트는 “남조선 당국은 민족과 통일에 백해무익한 보안법을 즉각 철폐하고 구속.수배된 모든 한총련 소속 학생들을 풀어주어야 한다”며 “한총련에 대한 이적단체규정을 철회하고 합법적이고 일상적인 활동을 보장해주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