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사이트 가입 ‘이적행위’ 통진당 관계자 처벌”

북한 대남 선전용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에 가입한 회원 15명에 대해 관계당국이 사법처리할 예정이라고 새누리당 조원진 의원(정보위원회 소속)이 20일 전했다.


조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어나니머스가 공개한 2만여 개의 계정을 관계당국이 분석해 신원이 확인되고 이적행위 가능성이 있는 600여 명을 추적했다”면서 “이들 중 신원과 불법성이 확인된 15명을 사법처리할 계획임을 정보당국자를 통해 확인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15명 중에는 통합진보당 관계자와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교사 등도 포함돼 있다고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 의원은 “남한 종북세력들이 북한의 대남 선전사이트에 가입해 북한의 대남심리전 활동을 무분별하게 확산시키는 것은 총칼만 들지 않았을 뿐 대남 선동 전쟁을 최일선에서 수행하는 남한 전복세력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국제 해커 집단인 ‘어나니머스’는 지난 4월 ‘우리민족끼리’ 사이트를 해킹해 2만여 명의 회원정보를 공개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