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사이버전 능력, 美태평양사령부 통제소 무력화 가능 수준”

미국 국방부가 최근 북한의 사이버전 능력을 모의 실험한 결과, 하와이에 있는 미군 태평양사령부 지휘통제소를 무력화시킬 수 있는 수준까지 도달한 것으로 평가했다.

방위사업청 산하 국방기술품질원(기품원)은 27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국방과학기술조사서’를 발표했다. 기품원은 이어 “미국 국방부가 북한 사이버전 능력에 대해 미국 본토 전력망에 피해를 줄 정도의 수준을 가진 것으로 분석했다”고 덧붙였다.

기품원에 따르면 미국 사이버 전문가들은 2009년 7·7 디도스(DDos) 공격 때는 북한의 사이버 공격 능력을 평가 절하했으나, 2013년 3·20 사이버 공격을 기점으로 북한의 사이버전 전력을 ‘상당한 수준’으로 판단했다. 당시 PC 4만 8284대가 파괴되고 열흘간 업무가 마비되는 등 9000억 원에 가까운 피해가 발생했던 것. 

기품원은 “북한은 악성 코드 분석을 못 하도록 코드 가상화 기법을 적용하고 익명 네트워크를 이용해 명령제어 서버의 물리적 위치를 확인할 수 없도록 한다”면서 “악성 코드에 감염된 좀비 PC들을 제어하고자 수천 대의 명령제어 서버를 분산 구조로 운용하고 최상위 마스터 서버를 통해 계층형태로 제어한다”고 설명했다.

반면, 우리나라의 사이버 핵심부문 기술 수준은 선진국 대비 80%를 밑도는 것으로 평가됐다.

기품원은 우리 군 사이버 기술 수준이 선진국과 비교하면 ▲사이버 감시정찰기술은 74% ▲사이버 지휘통제기술은 76% ▲사이버 능동방어기술은 80% ▲사이버 훈련기술은 77% 수준이라고 분석하며 “북한 사이버 전력을 압도할 수 있는 역비대칭성 사이버 전력구축이 시급한 실정”이라고 우려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