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부총리 중국 방문 주목

북한 로두철 내각 부총리가 정부대표단을 이끌고 24일부터 3박4일간 중국을 방문해 주목된다.

일단 이번 북한 정부대표단은 방중기간 중국과 경제협력문제에 논의를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대(對)중국 교역은 올해 9월까지 13억4천만 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25.3% 증가했으며 박봉주 내각 총리의 방중과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의 방북 등 양국간 고위급 인사의 교류가 경제협력을 가속시키고 있다.

특히 후진타오 국가주석은 방북기간 “북한이 국가 주도로 시장경제의 문을 더 넓히면 더 많은 지원을 해줄 수 있다”고 말해 로 부총리를 단장으로 하는 북한 정부대표단은 이 문제를 깊숙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후 주석은 북한을 방문하면서 20억 달러에 달하는 선물보따리를 안고 간 것으로 알려져 후속 논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또 북한과 중국이 올해 3월 ’투자보장협정’과 10월 ’경제기술협조협정’을 체결했다는 점에서 이를 구체적으로 실현하기 위한 문제도 협의가 이뤄져야 할 필요성이 있다.

그러나 겉으로는 경제협력문제에 대한 논의가 주가 될 것으로 보이지만 내면적으로는 금융제재 문제로 열리지 못하고 있는 제5차 2단계 6자회담 조기 개최 문제 등에 대해서도 의견이 오갈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입장에서는 일방적인 지원을 할 수 없는 만큼 경협문제를 논의하면서 자연스럽게 북한의 6자회담 참여를 촉구할 수 있다는 것이다.

금융제재 문제로 6자회담 본회담이 어렵다면 수석대표들이 모이는 회담을 갖는 문제에 대한 강력한 입장을 중국측이 북한에 전달할 것으로 관측된다.

또 현재 불거진 위조지폐 및 금융제재와 관련해 마카오의 ‘방코 델타 아시아’(BDA)가 중국계 은행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중국정부가 현재까지 조사한 내용들에 대해서도 귀띔을 할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 당국자는 “현재 6자회담 재개와 관련해 북한과 외교적으로 밀접한 중국의 역할이 매우 중요한 상황”이라고 말해 북한에서 경제문제를 담당하는 부총리의 방중이지만 현안이 되고 있는 6자회담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뤄질 수 있음을 시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