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부총리, 중국 방문차 평양 출발

북한 로두철 내각 부총리가 중국 방문을 위해 24일 평양을 떠났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전했다.

중앙통신은 “중화인민공화국 정부의 초청에 의해 중국을 방문하는 로두철 내각 부총리를 단장으로 하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대표단이 24일 평양을 출발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공항에서는 북측의 림경만 무역상과 김영일 외무성 부상이, 중국측에서 우둥허(武東和) 북한주재 중국대사가 대표단을 배웅했다.

쩡페이옌(曾培炎) 중국 국무원 경제 및 에너지 분야 담당 부총리 초청으로 중국을 방문하는 북한 정부대표단은 오는 27일까지 중국 베이징(北京)에 머물면서 북.중 경제협력문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북.중 양측은 올해 들어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의 방북 외에도 박봉주 북한 내각 총리 및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의 방중과 탕자쉬안(唐家璇) 중국 국무위원 및 우이(吳儀) 부총리의 방북 등 고위급 인사의 교류를 활발히 갖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