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부총리 “러시아와 관계 확대·발전 노력”

북한 로두철 부총리는 16일 북러관계를 다양한 분야에서 확대.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날 북.러간 경제.문화협조협정 체결 57주년을 맞아 대동강 외교단회관에서 열린 연회에 참석해 “우리는 조.러 모스크바 선언과 두 나라 간 조약의 정신에 맞게 쌍무협조관계를 여러 분야에 걸쳐 결실있게 확대.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로 부총리는 “강력한 국가건설과 다극화된 새 세계를 건설하기 위한 러시아 지도부와 인민들의 사업에서 새로운 성과를 거두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러시아 임시대리대사는 “조선 인민이 사회주의 강성대국 건설과 경제력의 강화발전, 근로자의 복리향상을 위한 사업에서 보다 큰 성과를 거두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날 연회에는 북측에서 림경만 무역상, 궁석웅 외무성 부상, 홍선옥 조선-러시아친선협회 위원장 겸 대외문화연락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한편 북한 민주조선은 17일 북.러간 경제.문화협조협정 체결 57주년을 맞아 게재한 글에서 “조.러 친선관계를 공고히 발전시키려는 두 나라 정부와 인민의 지향과 요구는 더욱 높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조선반도 핵문제를 평화적 방법으로 공정하게 해결하고 조.러 친선관계를 발전시켜 나가려는 러시아 정부의 입장과 노력은 아시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기 위한 사업에 긍정적 기여가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