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보위부, 한국행 탈북자 본격 조사 중”

북한 국가안전보위부(보위부)에서 탈북자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 사업을 벌이고 있다고 NK지식인연대가 발간하는 계간지 ‘북한사회 3호’가 전했다.

잡지는 “보위부가 4월 1일자로 ‘행방불명자들에 대한 재조사와 등록사업을 진행할 데 대한 지침’을 내려 보냈다”며 “지시문에 따르면 이번 조사는 2000년 이후에 없어진 행방불명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잡지는 “특히 ‘월남자’에 대해서는 민족반역자로 등록하려 한다”며 “이전에는 보위기관에서 탈북가족과 친척들을 보위기관에 불러내서 조사를 했지만, 지금은 집을 하나하나 찾아다니며 문건사진을 대조하고 인상착의와 행방불명된 날짜를 확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잡지는 또 “이번에 중국화교들을 조사해 탈북자로부터 받은 돈거래 내역도 알아내고 있다”며 “보위부에서는 이 과정을 통해 많은 사람이 한국으로 건너갔다는 사실을 밝혀내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국경일대에서 불법월경과 밀수를 없애기 위해 2, 3봉쇄선을 구축해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고 잡지는 전했다.

잡지는 “민방위대원과 보안성의 노동자 규찰대의 협동으로 진행하던 2봉쇄선 감시를 위한 별도의 방위무력을 창설했다”며 “곳곳에 감시소를 세우고 초소와 초소 사이의 통신체계를 완성하고, 주민거주지와의 통신망도 개설했다”고 밝혔다.

이어 “국경지대 사람들은 야간외출이 금지당하고 경비대원들이 밤에 다니는 사람을 그 누구든 나쁜 사람으로 규정하고 무작정 잡아 초소에 감금시킨다”며 “이들의 단속이 너무 심해 밤에 어디에 가자면 먼저 통보를 해야 할 뿐만 아니라 뇌물도 줘야 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