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보위부, 탈북자 재입북 유도 강연회 열어”

북한 국가안전보위부가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국에 정착한 탈북자들의 재입북을 유도하기 위한 강연회를 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보위부는 주민들의 가족 및 친인척 상당수가 탈북한 것으로 보고 재입북하면 처벌하지 않고 평양시 거주권과 집까지 제공할 방침임을 밝히며 적극적으로 회유하고 있다고 소식통이 전해왔다.   


함경북도 회령 소식통은 2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보위부가 주민강연회를 통해 남한에 정착한 탈북자들을 입북시키기 위한 교양을 벌이고 있다”면서 “동(洞)담당 보위지도원은 ‘해외에 나가 있는 사람들이 조국으로 돌아오겠다고 하면 국가가 돈을 대주고 데리고 온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보위지도원은 강연회에서 탈북자라는 단어를 사용하지 않고 ‘해외에 나가 있는 친인척들’이라고 말했다”면서 “그들이 돌아오면 평양의 현대적인 살림집과 거주권을 주는 등 나라에서 안정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투자한다고 선전했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은 이번 강연회 개최 배경에 대해 “보위부는 일반 주민의 가족이나 친인척들 중 상당수가 탈북한 것으로 보고 이 같은 강연을 벌이고 있다”면서 “북한은 그동안 주민들의 탈북을 차단하기 위해 단속과 통제를 강화했지만 여전히 탈북자들이 줄지 않아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소식통은 “북한 당국은 재입북 탈북자들을 김정은 체제 선전용으로 활용하고 주민들의 남한에 대한 환상을 없애려는 것”이라면서 “지난해 재입북한 탈북자들을 장군님이 너그러이 용서해 공화국의 품에 안겨 남한보다 풍족한 삶을 살고 있다고 선전했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김정은 체제가 들어선 이후 탈북자들의 가족을 위협하거나 공작원을 통해 직접 회유해 재입북을 유도하고 있다. 재입북 공작에 성공하면 이들을 내세워 체제의 우월성을 적극적으로 선전해왔다.


하지만 이러한 내용의 강연에 대해 북한 주민들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는 소식이다.


소식통은 “강연을 들은 주민들은 ‘남한에 가서 편안하게 살다 온 사람들에게 평양 거주권과 살림집 배정은 잘못됐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면서 “일부 주민들은 ‘차라리 탈북해 서울에서 살다가 다시 재입북해 인생역전을 하겠다’고 말하는 이도 있다”고 전했다.


통일부와 관계 기관에 의하면, 남한에 정착한 대부분의 탈북자들은 북한의 가족들에게 돈을 보내고 있다. 이로 인해 대다수 북한 주민들은 한국의 경제발전과 사회에 대한 동경심을 갖고 있다는 것이 탈북자들의 설명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