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보위부, 종교활동 단속위해 ‘가짜 기도회’ 열어”

미국 의회 산하의 국제종교자유위원회(USCIRF)는 15일(현지시각)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북한이 종교의 자유 및 여타의 인권을 전 세계에서 가장 억압하는 나라로 남아있다”고 밝혔다.

USCIRF는 보고서를 통해 “국제사회의 북한 핵문제 해결 노력이 북한의 인권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약화시키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며 “북한의 종교와 인권탄압 문제, 중국의 탈북자 강제송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국제적인 압력 수위를 더 높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창살없는 감옥’이란 제목의 이 보고서는 탈북자 72명을 대상으로 북한의 종교자유 문제를 인터뷰한 자료를 바탕으로 작성됐다. 이 날 보고서를 발표하는 기자회견장에는 북한 인권문제를 적극적으로 거론해왔던 미국 의원들도 참석해 북한의 종교자유 탄압을 비판했다.

북한 내 수용소의 위성사진을 준비한 샘 브라운백 상원의원은 “현재까지 40만 명 정도가 수용소에 수용되어 있다”며 “6자회담에서 이러한 북한인권 문제를 의제로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 하원에서 이명박 대통령의 당선 축하결의안을 통과시켰던 에드 로이스 의원은 “오는 목요일 방미중인 이명박 대통령을 직접 만나 대북압박을 위한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국의소리(VOA) 방송 등 미국 정부가 지원하는 대북방송의 한국 내 송출권을 요청하겠다는 것.

보고서는 “북한은 미국이나 한국과 연관이 있는 기독교의 확산을 막기 위해 탈북자들이 중국에서 기독교로 개종하거나 남한 사람들을 접촉한 사실이 드러나게 되면 이들을 모두 정치범으로 간주해 혹독한 심문과 고문, 그리고 가혹한 대우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위부 출신의 한 탈북자는 “중국 국경지방에서 종교 행위에 대한 단속 활동이 늘어났다”며 “보위부 요원들은 단속을 위해 가짜 기도회를 열기도 한다”고 증언했다.

보고서는 또한 “북한에는 김정일과 그 가족에 대한 개인숭배가 여전히 강하게 남아있다”며 “김정일은 모든 종류의 종교 활동을 체제의 위협으로 간주하고 있기 때문에 어떠한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막으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 탈북자는 인터뷰에서 북한 당국이 종교 탄압을 자행하는 이유에 대해 “김정일은 미국보다 북한 주민들을 더 두려워하고 있다”며 “북한의 위대한 신이 김정일인데 그 신이 진짜 신으로 바뀌게 된다면 주민들을 동요하게 만들 수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또 다른 탈북자는 “북한에서는 살인을 저지르고도 돈만 있으면 풀려날 수 있지만 기독교 복음서인 성경을 가지고 다니다가 붙잡히면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헌법은 종교의 자유를 보장한다는 내용을 대학에서 배우긴 했지만 교수님이 이런 헌법 내용은 외부에 보여주기 위한 것이며 종교를 가져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USCIRF는 “북한의 종교자유 탄압과 인권침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국제사회가 베이징 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중국에 대해 탈북자들의 송환을 중단하고 국제적 기준에 따른 보호조치를 늘리도록 더 많은 압력을 행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보고서 전문 보기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