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보위부, 외부 통화자 체포위해 정보원 포섭 강화”

북한 국가안전보위부가 최근 중국 핸드폰으로 외부와 통화하는 주민들을 ‘간첩’ 혐의로 체포하기 위해 정보원 포섭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19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최근 보위부에 포섭된 정보원들이 평소에 친하게 지내던 사람들에게 중국이나 한국에 있는 부모, 친척들에게 통화를 하도록 유도하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면서 “이런 다음 보위부가 출동해 ‘체제 전복’ 혐의를 뒤집어 씌워 주민들을 체포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이런 정보원들은 담당 보위원의 지시대로 외부 통화 의심 인물들을 매일 감시하고 결과를 보고하고 있다”면서 “심지어 ‘돈이 급하면 남조선(한국)에 도움을 요청해야 한다’는 식으로 외부 통화를 유도하는 방법도 적극 사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에 의하면, 이런 정보원 포섭은 북한 보위부가 그동안 수차례 펴왔던 악랄한 수법이다. 불법 행위를 저지른 주민을 대상으로 ‘이웃 감시 임무를 수행하지 않으면 더 큰 벌을 받게 될 것’이라는 으름장을 놓는 경우가 많았던 것.

또한 이 과정에서 선심을 쓰는 척하면서 정보원으로 흡수하는 경우도 적잖다. 예를 들면 경미한 사건에도 처음에는 교화소로 보냈다가 이후 출소를 조건으로 은밀히 포섭 작업을 벌이는 식이다.

소식통은 “이렇게 어쩔 수 없이 포섭된 정보원들은 이웃들을 혈육처럼 따뜻하게 대하면서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고 있는 것”이라면서 “특히 보위부는 특정 주민들을 ‘적선’(간첩활동 의심자)이라고 지정하고 이상 움직임이 포착되면 바로 보고할 것을 지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최근 회령시에서 보위부 정보원의 신고로 중국 핸드폰으로 한국과 통화한 50대 가정주부가 ‘간첩’ 혐의로 체포당할 뻔한 사건이 벌어졌다고 한다. 또한 이런 행위를 보위부에 신고한 주민이 바로 평소에 언니·동생하면서 가장 친하게 지내던 이웃으로 알려져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는 것이 소식통의 전언이다.

소식통은 “주민들 사이에서는 ‘간첩은 따로 있었네’ ‘이제는 진짜 누구도 믿지 못하겠다’는 목소리가 나온다”면서 “일부 주민들은 ‘이제 당국이 바라는 ‘내부 분란 조장’이 완성된 것 아니냐’는 우려감을 표시하고 있다”고 실상을 소개했다.

이어 그는 “국경 지역 주민 상당수가 중국 손전화(핸드폰)를 사용하고 있다는 점을 알고는 있지만 모두 장악할 수 없는 상황에서 이 같은 수법을 적극 사용하고 있는 것”이라면서 “생계를 위해 외부와 통화를 해야만 하는 주민들은 언제 닥쳐올지 모르는 위험을 감안하며 하루하루 버텨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됐다”고 지적했다.

한편 데일리NK는 최근 북한 양강도에서 지난달 초 중국 핸드폰을 사용해 한국과 통화한 주민 2명(형제)과 뒤를 봐주던 보안원(경찰) 1명이 보위부원에게 체포됐다고 전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