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보위부 식량확보 나서…南 대북제재 자구책 마련?

북한 국가안전보위부가 최근 산하 외화벌이 회사를 앞세워 중국측 기업들에게 식량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중 중계무역에 정통한 중국의 대북소식통은 28일 데일리NK와 통화에서 “북한 신흥무역회사가 최근 북한에 투자하고 있는 중국 기업들에게 밀가루나 옥수수 등 식량지원을 요청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2008년 봄과 2009년 여름에도 북한의 식량상황이 어렵다며 북한 외화벌이 기업들이 중국 기업들에게 식량지원을 요청한 경우가 있지만 이번에는 분위기가 좀 다르다”면서 “신흥무역회사 측은 ‘식량지원을 해주지 않을 경우 중국의 교역물자나 인원이 우리 세관을 통과하는 일이 시끄러울 수도 있을 것’이라며 사실상 반 협박조로 말한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이어 “한국이나 국제사회가 북한에 대한 경제봉쇄를 시작한다고 하니까 보위부 차원에서 미리 식량을 준비하려는 것 아니겠냐”고 전망했다. 신흥무역회사는 국가안전보위부의 외화벌이를 담당하고 있는 회사다. 


그는 “요청을 받은 중국 기업들은 ‘이제 정말 지겹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지만 북한의 광산에 투자하고 있는 연변 A기업의 경우 어쩔 수 없이 북한에 옥수수를 보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보위부의 식량확보 움직임은 북한 내부소식통을 통해서도 확인됐다.


함경북도 내부소식통은 27일 데일리NK와 통화에서 “지금 친척방문을 목적으로 중국에 나가려면 보위부에 식량 5t씩 바쳐야 한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최근 보위부에서는 ‘중국에 친척을 만나러 가려면 그 친척에게 식량 5t을 먼저 지원받아야 한다’는 조건을 달고 있다”면서 “식량을 바치지 않은 사람은 여권이 완성됐어도 여권을 주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이 같은 조치가 중앙당의 지시인지는 확실치 않다”면서 “일반 주민들은 ‘남조선이 우리나라(북한)에 대한 경제봉쇄를 한다니까 보안원들이 제 먹을 것부터 챙겨놓자는 수작’이라고 수근거린다”고 말했다. 


한편, 소식통은 “현재 두만강 지역 북한의 세관들에서는 중국에서 북한으로 들어가는 식량에 대한 출처와 사용처에 대한 검사를 대폭 생략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